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5-20 10:48:11
  • 수정 2021-05-20 11:18:18
기사수정

▲ 행정안전부는 국민의 안전을 위해 재난의 위헙과 더불어 조직문화 혁신을 지원하며 업무환경의 질을 증진하고 있다.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14일 오후, 재난안전통신망 대구운영센터에서 열린 LTE 기반 전국 단일 재난안전통신망 준공 및 개통식에서 브리핑을 하는 모습이다. (사진 출처:행정안전부)



행정안전부는 지난 516일 각 부처에서 스스로 조직문화 수준을 진단해 개선할 수 있도록 공직사회 조직문화 진단 가이드라인을 마련해 45개 중앙행정기관에 송부했다.

가이드라인은 ‘2021 조직문화 및 일하는 방식 개선 추진계획에 따라 각 부처의 조직문화 개선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조직 내 관행·관습과 인권·윤리의식, 리더십 등을 평가하는 설문조사 문항 등으로 구성됐다.

설문 문항에는 조직 문화가 권위주의적인지, 언어폭력이나 갑질 문화가 있는지, 성별·입직 경로·담당 직무로 인한 불공정한 대우나 차별행위가 있는지, 상급자가 부당한 사항을 지시하지는 않는지, 회의는 효율적인지, 정시퇴근이 이뤄지는지 등을 알아보기 위한 질문이 포함됐다.

이처럼 가이드 라인은 객관적으로 업무 효율과 조직문화를 확인하도록 하며 관행과 관습을 타파하고 인권 및 윤리의식을 증진시키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라 예상한다.

특히 가이드라인은 설문조사를 통한 정량진단과 함께 소규모 구성원 대상 심층 인터뷰 등을 통한 정성진단, 정량·정성진단 결과를 토대로 한 문제도출과 과제발굴, 개선과제를 효과적으로 이행하기 위한 구체화 방안 등 단계별 대책을 제시하며 진단을 통해 수평적인 조직문화를 활성화하는 방향을 정립할 수 있을 것이다.

행안부는 가이드라인과 함께 조직문화 진단 계획이 있는 기관을 중심으로 개선과정을 지원하는 조직문화 컨설팅도 제공할 계획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조직문화 혁신은 구성원이 현장에서 느끼는 작은 불편을 해소하려는 노력과 실천에 있다.”각 부처에서 조직문화 진단을 시작으로 구성원과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불합리한 관행과 불편을 개선하는 데 함께해 달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hrd.co.kr/news/view.php?idx=50524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하루 동안 이 창을 다시 열지 않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