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4-05 14:54:02
기사수정

▲ 신한금융투자는 MZ세대 맞춤형 리서치 교육 프로그램을 성공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진 출처: 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의 리서치센터 교육프로그램이 밀레니얼세대와 Z세대 구성원에게 호평 받고 있다.


리서치 교육 프로그램은 지난 2020년 9월 증권업의 본질인 시장과 증권분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도입했다. 리서치 교육 프로그램은 소매판매(리테일), 투자은행(IB), 운용뿐만 아니라 디지털, 경영관리 등 전 사업부문에 배치된 지난해 신입사원 전원과 각 사업그룹별 3년차 이하 구성원 등을 대상으로 시행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 구성원은 교육으로 자본시장에 관해 이해하며 기본기를 다지고 다양한 사업부문과 교류하며 증권업의 핵심 DNA를 공유하는 계기를 마련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교육생들은 교육기간 동안 리서치센터 소속으로 파견되어 리서치센터 애널리스트를 육성하는 것과 동일한 수준의 교육을 받게 된다. 현재 80여명의 구성원이 4개월 동안 진행되는 강도 높은 교육과정을 완료했다.


교육생들은 경제 및 금융 등 자본시장 기초교육과 산업별 기초교육을 시작으로 자본시장 및 산업과 각종 데이터 프로그램에 접근하는 방법을 학습하며 개인 역량을 강화한다.


이후 교육생들은 기업 미팅 및 기관투자가 세미나에 참관해 현장경험을 높인다. 리서치센터에서 제시한 디지털플랫폼, 환경·사회·지배구조(ESG) 등 주요 이슈에 대한 보고서를 직접 작성하고 발표하는 과정을 마지막으로 교육은 마무리된다.


특히 리서치 교육 프로그램은 연구원(애널리스트)과 1대 1 멘토-멘티를 매칭하고 조사분석 지원업무를 수행해 실질적인 역량강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구성됐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달 3월 이 교육을 수료한 김소은 신한금융투자 리스크공학부 주임은 “교육을 통해 금융시장 기초부터 주식, 채권, 파생 등 보다 확장된 영역을 접하게 됐다.”며 “현업에서 장외 파생 평가 업무를 할 때 수치가 보여주는 의미를 빠르게 이해하고 적응하는데 도움이 됐다.”라고 설명했다.


윤창용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는 단순 조사분석 자료를 제공하는 역할에서 탈피해 신한금융투자의 연구개발(R&D) 센터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라며 “리서치 교육을 통해 신한금융투자가 시장과 회사 내부 연결을 강화해 근본적 체질개선 및 투자역량을 강화하고 기존과 원칙을 갖춘 투자명가로 거듭나는 데 기여하고자 한다.”라고 강조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www.khrd.co.kr/news/view.php?idx=505237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최신뉴스더보기
내부배너1
내부배너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